김민성   home am.2:34, Wednesday ( 2hit )
서울대도 심각한 위기감…베트남에 분교 설립 추진


        

서울대가 사상 처음으로 베트남에 해외 분교 설립을 추진한다. 이른바 ‘서울대 호찌민캠퍼스’에서 학부 과정을 밟은 베트남 우수 인력을 서울대 대학원생으로 유치하겠다는 방침이다. 인구 감소로 대학원 입학생이 줄어 연구개발 전문가와 고숙련 근로자를 원활히 공급하기 어려워질 수 있다고 보고 마련한 고육책으로 파악된다. 서울대는 2030년대가 되면 내국인 대학원생이 거의 들어오지 않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br><br>
16일 한국경제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대는 최근 ‘중장기 발전 계획’ 보고서에 5년 내 호찌민대와 공동 대학을 설립하는 방안을 담았다. 서울대는 호찌민에 캠퍼스를 열고 학부 때부터 한국식 커리큘럼으로 학생을 가르치고, 우수 인력을 서울 본교 대학원에 유치하겠다는 계획이다.<br><br>
서울대가 해외 분교 설립을 추진하는 것은 인구 감소에 따라 대학원에 진학할 학생이 급감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통계청 장래인구전망에 따르면 대학 학령인구(만 18~21세)는 지난해 225만8000명에서 2030년 187만4000명으로 약 10년 만에 17% 급감한다. 대학생 다수가 졸업 후 취업시장에 뛰어드는 경향을 감안하면 대학원 입학생 부족은 더 심각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도 열악한 처우 등으로 국내 대학원 진학률이 떨어지는 추세인데 여기에 ‘인구 충격’까지 덮치면 대부분 연구실 운영이 힘들어질 수 있다.<br><br>
서울대는 지금도 외국인 유학생의 대학원 입학을 허용하고 있지만 이런 방식만으로는 우수 외국 인력 확보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서울대 관계자는 “해외 학부 졸업 후 대학원에 입학하는 경우 학습 수준이 떨어지는 사례가 많다”며 “현지에서 학부 지식을 교육한 뒤 대학원 진학으로 이어가는 것이 더 효율적”이라고 말했다.<br><br>
서울대가 해외에 종합대학 수준의 분원 설립을 추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과거 아프리카와 몽골 등에서 요청이 들어와 특정 학과가 교육과정 개설을 추진한 적은 있지만 서울대가 주도적으로 분원 설립에 나선 적은 없었다.<br><br>
서울대는 베트남 호찌민대와 캠퍼스 설립과 관련해 상당 부분 공감을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올 하반기 새 서울대 총장이 선출되면 실무 작업이 가시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서울대는 베트남 분원 설립이 성공적이라고 판단되면 10년 내 다른 대학과 공동대학을 설립하는 방안도 2차로 추진할 계획이다. 한류 열풍으로 한국에 대한 관심이 높은 동남아시아와 중앙아시아 국가 등이 후보로 거론된다.<br><br>
서울대는 이와 함께 중장기적으로 학부생 정원을 감축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서울대가 마련한 ‘중장기 발전 계획’에는 “사회 문화적 변화와 교육 수요자 요구를 반영한 입학정원의 조정 및 탄력적 운영이 필요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학과 간 장벽을 단계적으로 폐지해 평생교육 시대에 대비해야 한다는 제안도 내놨다. 이 역시 인구 감소를 고려한 것이다.<br><br>
국내 최고 대학인 서울대까지 대학원생 모집을 걱정하고 학부 정원 감축을 고려하는 것은 인구 충격에 대한 대학의 위기의식이 그만큼 심각하다는 증거다. 지방대와 사립대에선 이미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 전국 사립대 118곳 중 85곳(72%)이 2020년 적자를 기록했다. 이들 85개 대학의 적자 총액은 4200억원으로 2019년(2727억원)보다 54% 늘었다.<br><br><br>
http://naver.me/5y0ELKkQ


name 

pass 
  list  write re        


* *
no subject name date
971611
  고립됐던 야영객 95명 탈출…댐 수문 닫고 구조   
김민성  22-12-06
971610
  라트비아 의회, 러시아 '테러지원국' 선언   
김민성  22-12-06
971609
  "굶어 죽을까, 얼어 죽을까 고민".. 영국 경제 침몰 경보   
김민성  22-12-06
971608
  "英, 신흥국 나락 위기…장기침체 우려에 사회계약 붕괴"   
김민성  22-12-06
971607
  서울의 이기주의를 고발한다   
김민성  22-12-06
971606
  "악취 난다" 문 따보니…수원 연립서 세 모녀 추정 시신 발견   
김민성  22-12-05
971605
  3년 만에 '1억' 모은 22살 여성…"월급 235만원, 80% 적금"   
김민성  22-12-05
971604
  '네버 코비드' 대신 '코로나 비감염'이라 말해요   
김민성  22-12-05
971603
  부여 110㎜ 폭우에 쑥대밭…비 소식에 주민들 '막막'   
김민성  22-12-05
971602
  밀양박씨들 뿔났다...“재개발에 600년 된 사당 없어질 판”   
김민성  22-12-05
971601
  "35억 빼돌린 직원들, 반성하고 있다" 처벌불원서 제출한 아모레퍼시픽 (전직고위임원 자녀가 있다고 함)   
김민성  22-12-05
971600
  美 중간선거 석 달 앞두고 바이든 지지율 40%대 회복   
김민성  22-12-05
971599
  '어떻게 살지 막막'..보육원 출신 대학생 교정서 극단적 선택   
김민성  22-12-05
971598
  광복절 연휴 100㎜ 폭우 온다더니 0.9㎜..기상청 진짜 왜 이러나   
김민성  22-12-05
971597
  여친과 싸우다 150만원 명품백에 오줌싼 '찌질남'의 최후   
김민성  22-12-05
971596
  ‘프로듀스101 시즌2′ 출연 아이돌, 前 여친 흉기 협박… 집행유예   
김민성  22-12-05
971595
  서울우유 '기습' 원유가 인상…"석달 뒤 밀크인플레이션 온다"   
김민성  22-12-05
971594
  뉴스추적] 내일부터 호우 쏟아진다..시간당 50mm 강한비   
김민성  22-12-05
971593
  영국 물가상승에 공공부문 줄파업..형사재판까지 중단 우려   
김민성  22-12-04
971592
  다이야출장샵 +4  
tttt  22-12-01
list    1 [2][3][4][5][6][7][8][9][10]..[48581] >> write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E*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