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성   home am.2:01, Tuesday ( 2hit )
머지포인트 사태 '1년'...소비자 농락 현재진행형


        

머지포인트 사태 '1년'...소비자 농락 현재진행형


<span style="color:rgb(36,36,36);font-family:'Noto Sans KR', 'Spoqa Han Sans Neo', 'Apple SD Gothic Neo', 'Malgun Gothic', '돋움', dotum, 'Helvetica Neue', Helvetica, Roboto, Arial, sans-serif;font-size:19px;letter-spacing:-.57px;">지난해 8월 '폰지 사기' 논란으로 사회적 혼란을 빚은 머지포인트 사태가 1년을 넘겼지만 여전히 소비자를 기만하는 운영 행태가 이어지고 있다. 소비자 피해 복구는 유명무실해졌다. 최근까지 '코인 전환'을 끊임없이 유도해서 소비자 예치금을 무효화하거나 헛되게 소진시키는 꼼수를 부리고 있어 사회적 조치가 시급한 것으로 보인다.</span><br><br><span style="color:rgb(36,36,36);font-family:'Noto Sans KR', 'Spoqa Han Sans Neo', 'Apple SD Gothic Neo', 'Malgun Gothic', '돋움', dotum, 'Helvetica Neue', Helvetica, Roboto, Arial, sans-serif;font-size:19px;letter-spacing:-.57px;">머지포인트 운영사 머지플러스는 구독서비스 연간권 이용자에게 '머지코인' 1만5000포인트를 보상 명분으로 지급했다. '머지플러스(연간권) 혜택 제공이 지연되고 있으니 그에 대한 보상'이라고 안내했다. 하지만 정작 이를 지급받은 소비자는 “머지코인은 루나코인보다 더 가치가 없다”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애초 지급하기로 한 포인트는 사실상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이 가능했지만 지급을 1년이나 미룬 뒤 내놓은 대안이 자사 쇼핑몰에서만 사용 가능한 '가짜 포인트'나 마찬가지였기 때문이었다.</span><br><br><span style="color:rgb(36,36,36);font-family:'Noto Sans KR', 'Spoqa Han Sans Neo', 'Apple SD Gothic Neo', 'Malgun Gothic', '돋움', dotum, 'Helvetica Neue', Helvetica, Roboto, Arial, sans-serif;font-size:19px;letter-spacing:-.57px;">머지플러스 측은 이달부터 추가 포인트를 지급한다며 '머지코인 전체 전환'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만약 피해자가 환불받지 못한 포인트를 '머지코인'으로 전환하면 이후 보상에서 크게 불리해진다. 머지코인은 환불 요구를 할 수 없고, 일정 기간 이후 자연 소멸하도록 약관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현금으로 환불하는 대신 머지코인을 물품 구입으로 소진하는 방안도 마땅치 않다. 머지포인트는 예치금 환불 사태가 발생한 이후 영업 행태를 '온라인 쇼핑몰' 중심으로 전환했지만 구색과 재고 상태가 빈약한 데다 제품 가격을 시중가 대비 6배로 책정하는 등 여러모로 비정상적 운영 상태를 보이고 있다.</span><br><br><span style="color:rgb(36,36,36);font-family:'Noto Sans KR', 'Spoqa Han Sans Neo', 'Apple SD Gothic Neo', 'Malgun Gothic', '돋움', dotum, 'Helvetica Neue', Helvetica, Roboto, Arial, sans-serif;font-size:19px;letter-spacing:-.57px;">정상 가격의 일부 미끼 상품을 끼워 팔고는 있지만 상품 대다수는 고객 예치금을 소진하고도 웃돈을 더 줘야 구매가 가능하다. 바가지 가격으로 이윤을 남기면서 고객에게 갚아야 할 예치금을 계속 축소하려는 것이다. 머지플러스 측의 머지코인 전환 유도는 이처럼 고객에게 돌려줘야 할 선불 예치금을 소진시키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코인 전환 대상을 기존 예치금 고객에서 연간권 구매 피해자 대상으로 지속 확대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span><br>


<span style="color:rgb(36,36,36);font-family:'Noto Sans KR', 'Spoqa Han Sans Neo', 'Apple SD Gothic Neo', 'Malgun Gothic', '돋움', dotum, 'Helvetica Neue', Helvetica, Roboto, Arial, sans-serif;font-size:19px;letter-spacing:-.57px;"><br></span>


<span "font-size:19px;letter-spacing:-.57px;">http://www.etnews.com/20220815000131</span><br>






name 

pass 
  list  write re        


* *
no subject name date
971606
  "악취 난다" 문 따보니…수원 연립서 세 모녀 추정 시신 발견   
김민성  22-12-05
971605
  3년 만에 '1억' 모은 22살 여성…"월급 235만원, 80% 적금"   
김민성  22-12-05
971604
  '네버 코비드' 대신 '코로나 비감염'이라 말해요   
김민성  22-12-05
971603
  부여 110㎜ 폭우에 쑥대밭…비 소식에 주민들 '막막'   
김민성  22-12-05
971602
  밀양박씨들 뿔났다...“재개발에 600년 된 사당 없어질 판”   
김민성  22-12-05
971601
  "35억 빼돌린 직원들, 반성하고 있다" 처벌불원서 제출한 아모레퍼시픽 (전직고위임원 자녀가 있다고 함)   
김민성  22-12-05
971600
  美 중간선거 석 달 앞두고 바이든 지지율 40%대 회복   
김민성  22-12-05
971599
  '어떻게 살지 막막'..보육원 출신 대학생 교정서 극단적 선택   
김민성  22-12-05
971598
  광복절 연휴 100㎜ 폭우 온다더니 0.9㎜..기상청 진짜 왜 이러나   
김민성  22-12-05
971597
  여친과 싸우다 150만원 명품백에 오줌싼 '찌질남'의 최후   
김민성  22-12-05
971596
  ‘프로듀스101 시즌2′ 출연 아이돌, 前 여친 흉기 협박… 집행유예   
김민성  22-12-05
971595
  서울우유 '기습' 원유가 인상…"석달 뒤 밀크인플레이션 온다"   
김민성  22-12-05
971594
  뉴스추적] 내일부터 호우 쏟아진다..시간당 50mm 강한비   
김민성  22-12-05
971593
  영국 물가상승에 공공부문 줄파업..형사재판까지 중단 우려   
김민성  22-12-04
971592
  다이야출장샵 +4  
tttt  22-12-01
971591
  모두가 지나칠 때…빗길 속 '극단 선택' 막은 버스기사   
김민성  22-12-01
971590
  러 "자포리자 원전 멈출 수 있다" 위협…IAEA 방문도 거부   
김민성  22-12-01
971589
  최악 테러범 잡은 칼로 트럼프 겨눴다..'뚝심의 법무장관' 화제   
김민성  22-12-01
971588
  독일 레고랜드서 롤러코스터 추돌사고..34명 부상   
김민성  22-11-30
971587
  Jap 에너지사, 러시아와 LNG 구매 재계약..제재와 사업은 별개?   
김민성  22-11-30
list    1 [2][3][4][5][6][7][8][9][10]..[48581] >> write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E*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