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성   home am.12:16, Tuesday ( 2hit )
"유럽 '500년 만의 최악' 가뭄 우려"…점점 바닥 드러내는 주요 강


        

라인강·루아르강·포강 등 유럽 주요 강에 일제히 비상<br>
적은 강수·폭염에 수위 급락…운송 등 경제 직격탄<br><br><br><br><br>
[이데일리 이연호 기자] ‘독일의 젖줄’로 불리는 라인강을 비롯한 유럽의 주요 강들이 바닥을 드러낼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에 유럽은 500년 만의 최악 가뭄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br><br>
13일(현지 시각)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기록적 폭염과 적은 강수량에 갈수록 강 수위가 낮아지면서 운송은 물론 경제 전 분야에 걸쳐 적잖은 영향을 주고 있다.<br><br>
독일연방수문학연구소(BFG)에 따르면 전날 기준 주요 수위 측정 지점인 독일 카우프에서 측정한 라인강 수위는 40㎝ 미만이으며, 며칠 내에 30㎝ 미만으로 더 낮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40㎝는 운송 회사들이 바지선을 운항하기 위한 사실상의 ‘마지노선’으로 여겨지는 수위라는 점에서 위험 신호라는 분석이다<br><br><br>
이미 라인강에서는 바지선 물동량이 크게 줄고 요금도 5배 가량 급등한 상황이다. 바지선 운송이 완전히 중단되면 독일은 물론 유럽 경제 전반에 타격이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br><br>
전문가들은 지난 2018년 당시 6개월 간 운송이 중단될 경우 50억 유로(약 6조7000억 원)가량의 손실이 날 것으로 예상했다.<br><br>
독일뿐 아니라 이탈리아를 흐르는 포강도 유수량이 이미 평상시의 10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으며, 프랑스에서 가장 긴 루아르강도 상황은 비슷하다.<br><br>
전력의 90% 가량을 수력 발전에 의존하는 노르웨이도 저수지 수위가 비정상적으로 낮아지면서 향후 전력 수출 감축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다.<br><br>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연합연구센터(JRC)의 안드레아 토레티 연구원은 “아직 상황이 진행 중이라 올해 가뭄을 완전히 분석하지는 않았다”면서도 “지난 500년 간 2018년 가뭄만한 경우는 없었는데, 올해의 경우 상황이 더 심각한 것 같다”고 말했다.<br><br>
그러면서 향후 3개월 간 건조한 상태가 지속될 위험이 매우 높은 상황이라며, 효과적으로 피해를 완화할 대책이 없으면 유럽 전역에서 가뭄이 더 심하게 자주 닥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br>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018/0005291772?sid=104


name 

pass 
  list  write re        


* *
no subject name date
971611
  고립됐던 야영객 95명 탈출…댐 수문 닫고 구조   
김민성  22-12-06
971610
  라트비아 의회, 러시아 '테러지원국' 선언   
김민성  22-12-06
971609
  "굶어 죽을까, 얼어 죽을까 고민".. 영국 경제 침몰 경보   
김민성  22-12-06
971608
  "英, 신흥국 나락 위기…장기침체 우려에 사회계약 붕괴"   
김민성  22-12-06
971607
  서울의 이기주의를 고발한다   
김민성  22-12-06
971606
  "악취 난다" 문 따보니…수원 연립서 세 모녀 추정 시신 발견   
김민성  22-12-05
971605
  3년 만에 '1억' 모은 22살 여성…"월급 235만원, 80% 적금"   
김민성  22-12-05
971604
  '네버 코비드' 대신 '코로나 비감염'이라 말해요   
김민성  22-12-05
971603
  부여 110㎜ 폭우에 쑥대밭…비 소식에 주민들 '막막'   
김민성  22-12-05
971602
  밀양박씨들 뿔났다...“재개발에 600년 된 사당 없어질 판”   
김민성  22-12-05
971601
  "35억 빼돌린 직원들, 반성하고 있다" 처벌불원서 제출한 아모레퍼시픽 (전직고위임원 자녀가 있다고 함)   
김민성  22-12-05
971600
  美 중간선거 석 달 앞두고 바이든 지지율 40%대 회복   
김민성  22-12-05
971599
  '어떻게 살지 막막'..보육원 출신 대학생 교정서 극단적 선택   
김민성  22-12-05
971598
  광복절 연휴 100㎜ 폭우 온다더니 0.9㎜..기상청 진짜 왜 이러나   
김민성  22-12-05
971597
  여친과 싸우다 150만원 명품백에 오줌싼 '찌질남'의 최후   
김민성  22-12-05
971596
  ‘프로듀스101 시즌2′ 출연 아이돌, 前 여친 흉기 협박… 집행유예   
김민성  22-12-05
971595
  서울우유 '기습' 원유가 인상…"석달 뒤 밀크인플레이션 온다"   
김민성  22-12-05
971594
  뉴스추적] 내일부터 호우 쏟아진다..시간당 50mm 강한비   
김민성  22-12-05
971593
  영국 물가상승에 공공부문 줄파업..형사재판까지 중단 우려   
김민성  22-12-04
971592
  다이야출장샵 +4  
tttt  22-12-01
list    1 [2][3][4][5][6][7][8][9][10]..[48581] >> write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E*so